'자체 브랜드 제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2.15 이마트 우유 품질 논란, 다른 제품으로 확산
Crisis Comm2009. 2. 15. 21:24
이마트가 최근 모든 점포에서 매일유업과 빙그레가 생산하는 이마트 자체 브랜드(PL·Private Label) 우유의 판매를 중단함에 따라 촉발된 PL 제품의 품질 논란이 세제와 커피 등 다른 제품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마트는 PL 제품이 유통 마진만 줄였을 뿐 제조회사들의 고유 제품과 '동급 품질'이라고 주장하는 데 반해 이들 제품 제조회사들은 이와 상반되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이로써 그동안 각 대형마트 자체 브랜드 제품(일반적으로 PB·Private Brand. 단 신세계만 PL이란 명칭 사용)의 품질 신뢰성이 도마 위에 오르게 됐다[동아일보].


최근 제기된 이마트 우유 품질 논란이 커피, 세제 등의 제품으로 확산돼 대형마트 자체 브랜드 제품(PB : Private Brand)의 품질 신뢰성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경기 침체로 인해 알뜰소비의 상징이었던 PB 제품의 매출에 변화가 생길 것으로, 그리고 대형마트의 명성과 이미지에 적잖은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인들과 저가 자체 브랜드 상품에 대해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기존 제조업체에서 생산되는 제품에 비해 왠지 제품의 질이나 이미지가 좋진 않아 보이지만, 가격 경쟁력이 있어 일부 품목에 한해서 구입한다는 내용이었다.

종합적인 결론은 원래부터 대형마트 자체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는 기존 제조업체 브랜드보다 약했지만 대형마트도 큰 회사인데 어련히 품질에 대해 신경을 썼을까 하며 믿고 샀다는 것이다.

이번 이슈에 대해 대형마트사는 어떤 포지션을 가질까? 하필 제품군이 '식품'이다 보니 이번 이슈는 대형마트 입장에서 마무리가 잘 됐다고 하더라도 중장기적인 영향이 있으리라 생각된다.

현재 대형마트사와 제조업체 간의 주장이 서로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이번 이슈가 어떻게 확산되고 마무리 되어갈지 그 결과가 궁금해 진다.

사실 이번 이슈의 결과는 대형마트가 위기관리를 잘해도 '손해'다. 다양한 제품을 취급하는 대형마트에서.. 그것도 자사의 이름을 걸고 판매하는 제품 품질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는 사실 만으로도 큰 위기이기 때문이다.

사실이야 어떻든 대형마트는 빠른 시기에 고객들이 이해할 만한 답변을 내놔야 하게 생겼다.
Posted by jjpd2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