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isis Comm2009. 3. 12. 11:48

회사명만 들으면 알 만한 모기업의 홍보 담당자를 만났다. 앞으로 진행할 프로젝트 때문이었는데.. 그 회사의 기업문화가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지금 껏 클라이언트 미팅 중에 제일 불편했던 것 같다.

회사의 규모에 비해 매우 작은 비용으로 일을 진행하게 됐다. 그거야 예산이 정말 없다는데.. 수용해 줬다. 그런데 문제는 인하우스 홍보 담당자의 고압적인 태도와 비용 네고 방식이었다.

압축하면 이 회사를 PR 하는 것이 에이전시에게는 큰 기회요소가 될 것이며 그 경험을 통해 발생할 수 있는 기회비용을 생각해서 서비스 비용을 더 줄이자는 내용이었다. 결국 그렇게 진행하기로 했지만 무언가 찝찝하다.

이 회사보다 더 작은 규모의 회사들도 막무가내식의 비용 네고는 하지 않았고 더 많은 비용을 들여 똑같이 서비스를 받았다. 그렇다고 그 회사들의 규모가 작거나 인지도가 낮은 것도 아니다.

이 사실을 그 인하우스 홍보 담당자에게 귀띔해 준다면 어떤 식으로 풀이할지 궁금하다. 그리고 그 풀이결과가 대충 예상도 된다.

이 기업이 고객을 왕으로 생각하는 기업이 맞나? 공동의 목적을 갖고 한 자리에 모여 일을 하는 외부의 PR 전문가도 다른 한편으로 이 회사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매, 이용하는 소비자다. 인하우스 홍보 담당자가 조금만 신경을 써서 좋은 회사 이미지를 보여주면 좋았을 텐데.

결과적으로 이 회사는 작은 고객 하나를 잃었다. 작은 고객들을 하나 둘 씩 잃다보면 결과적으로 좋을 게 없는 시나리오다. 물론 그런 것에 신경 쓸 여유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신다면 어쩔 수 없는 거고 말이다.



Posted by jjpd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엄나무

    기업문화가 그런곳이면 대세를 거스를수 없는법(아쉬운데서 엎드려야죠 ㅎㅎ), 예전 제가 몸담았던 기업 또한 그러했지요,,,
    " 결과적으로 이 회사는 작은 고객 하나를 잃었다 " 이부분 절대 공감하게 되는군요, 저 또한 그당시 그런생각을 또 지금도 변합없거든요. 초일류 기업이 되려면 작은 고객 한명한명이 소비자라는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여담이지만 어릴적 창경원, 어린이 대공원이 짱입니다.

    2009.03.13 13:09 [ ADDR : EDIT/ DEL : REPLY ]
  2. 저도 혼자 나홀로 특정 회사 제품 보이콧 하고 있습니다. 과장님이랑 비슷한 경험을 한 뒤예요. ^^;;;

    2009.03.13 17: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보이콧.. 회사에서 알아야 하는데..:) 봄에는 회동해야죠.. 팀장님?

      2009.03.14 07:28 [ ADDR : EDIT/ DEL ]
  3. loft

    실체와 이미지의 간극 중에서도 대기업의 상생협력은 가장 나중에야 메꿀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안타까운 생각이 듭니다.

    2009.03.13 19:51 [ ADDR : EDIT/ DEL : REPLY ]
    • 그게 왜 한계가 될 수 밖에 없는지.. 저도 동감입니다.:)

      2009.03.14 00:37 [ ADDR : EDIT/ DEL ]
  4. 같은편...파트너란 사고가 아닌 종속관계의 설정하에 있는 기업 담당자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결국 팀장님과 그분의 입장이 바뀌지 않는한 수정될 수 없을 것 같네요. 그리고 팀장님리 말씀하셨듯이 결과적으로 작은 고객 하나를 잃은 것이 아니죠...지금 공감 댓글만 저 함해서 3명인데...:)

    2009.03.18 09:50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느 회사인줄 아신다는 말씀..? :) 감사합니다.

      2009.03.18 10:30 [ ADDR : EDIT/ DEL ]
    • DDD~ DDD~ ♪♬ 혼자선 너무나 외로워~♩♪...아마 외로워서 그랬을 꺼에요. :) 감사합니다.

      2009.03.18 10:45 [ ADDR : EDIT/ DEL ]
    • 송이사님.. 외로우시죠? :)

      2009.03.19 21:20 [ ADDR : EDIT/ DEL ]